중국 이커머스의 한국 시장 침투 왜 난리일까?

중국 이커머스의 한국 시장 침투 왜 난리일까?

🚀 e커머스의 인기

알리익스프레스(알리)와 테무(Tmall) 등 중국 이커머스(e-커머스) 기업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엔 안 써본 사람을 찾기 힘들 정도죠. e-커머스의 진격에 국내 중소상인은 물론 대형마트와 이커머스까지 잔뜩 긴장한 모습입니다.

📊 e커머스의 인기

최근 e-커머스의 인기가 높아져 매출이 6개월 전에 비해 14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월간 활성 이용자(MAU)도 알리와 테무가 국내 이커머스를 제치고 2위와 3위를 기록했습니다. 성장세 역시 가팔라서 알리의 이용자 수는 한 달 새 8%, 테무는 무려 42% 늘었습니다.

📈 빠른 성장세의 비결

빠른 성장세의 비결은 단연 가격 경쟁력입니다. 중국산 의류, 잡화 등을 엄청나게 싸게 판매해 소비자를 끌어당깁니다. 가격을 더 낮추기 위해 중간 유통 과정을 없애기도 했습니다. 또한 한국행 전용 물류센터 건립과 국내 물류 기업과의 협업으로 해외 직구 배송 기간을 크게 줄였습니다.

💼 추가 확장 가능성

e-커머스 업체의 공세는 더 거세질 전망입니다. 테무는 한국 법인 설립으로 한국 진출을 본격화했고, 알리는 올해 안에 축구장 25개 크기의 물류센터를 한국에 짓고 3년간 1조 5천억 원을 투자할 계획입니다.

💼 부작용 존재

다만, e-커머스 판매 상품 가격이 파격적으로 낮은 데에는 다른 이유도 있습니다. KC 인증을 비롯한 각종 인증 절차, 한글 표시 사항 부착, 유해 성분 검사 등의 과정이 생략되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제품의 성능이나 안전성이 제대로 검증되지 않았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 부작용 존재

제품 성능이 떨어지기도 하고, 일부 제품에서는 기준치를 훌쩍 넘는 유해 물질이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반지, 귀걸이 등 저렴한 귀금속 제품이 특히 심각했습니다. 방향제, 세정제 등 일부 화학제품에서도 인체에 해로운 성분이 포함되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 국내 기업 대응

국내 유통업계도 e-커머스의 성장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그중 가장 파격적인 행보를 보인 건 쿠팡입니다. ‘로켓배송 전국 확대’라는 대책을 내놓아 교통이 열악한 지역에도 로켓배송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입니다.